상단여백
HOME Opinion Voices
The Resemblance of The Plots of Hamlet and Lion King햄릿과 라이온 킹의 유사성

<햄릿>은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 하나로, 덴마크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햄릿이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와 결혼한 삼촌 클라디우스에게 복수하는 도중에 일어나는 비극을 담고 있다. <햄릿>의 무대가 되는 곳은 12세기의 덴마크 왕조이며 등장하는 인물들은 르네상스 시대의 영국인이다.

<Hamlet> is one of William Shakespeare's four tragedies, set in Denmark, and tells of the tragedy that takes place while Hamlet avenges his uncle Claudius, who killed his father and married his mother. The stage for <Hamlet> is the 12th century Danish dynasty and its characters are from the Renaissance English.

비극 <햄릿>의 주인공은 죽은 햄릿 왕의 아들이다. 햄릿 왕의 동생 클라디우스는 왕을 살해하고 그의 아내 거트루드와 결혼한다. 그러던 어느 날 밤 덴마크의 궁전 앞에 햄릿 왕의 귀신이 나타나게 되고 왕의 귀신은 동생 클라디우스가 자신의 귀에 사리풀 독을 넣어 살해되었다고 말하면서 복수를 부탁한다.

The main character of the tragedy <Hamlet> is the son of the dead King Hamlet. Claudius, the brother of King Hamlet, kills the king and marries his wife Gertrude. Then one night in front of the palace in Denmark, the ghost of King Hamlet appears, and the ghost of the king asks for revenge, saying his brother Claudius was killed with a henbane poison in his ear.

햄릿은 충격과 분노로 마음의 평정을 잃고 미친 것처럼 위장, 행세한다. 그는 귀신의 말을 반신반의해 클라디우스를 떠보기 위해 왕의 동생이 왕을 살해하는 내용의 연극을 클라디우스 앞에서 공연하고 클라디우스를 잘 살핀다. 클라디우스의 표정이 사색이 되는 것을 본 햄릿은 귀신의 말이 진실임을 깨닫는다. 그 후 햄릿은 오필리어의 아버지를 삼촌으로 오인해 죽이게 되고, 오필리어는 실연과 아버지의 죽음으로 자살한다. 이 때 아버지의 죽음을 복수하기 위해 프랑스에서 돌아온 레어티즈는 아버지와 누이동생의 죽음으로 인해 햄릿을 증오하게 된다. 레어티즈와 검술 시합을 한 햄릿은 레어티즈의 독을 바른 칼에 치명상을 입지만 클라디우스를 찔러 아버지의 복수를 한다. 거트루드는 클라디우스가 햄릿에게 주려고 준비했던 독주를 마시고 죽고, 햄릿도 칼에 묻은 독으로 목숨을 거둔다.

Hamlet loses his composure in shock and anger and pretends to be mad. He shows a play in front of Claudius, in which the king's brother kills the king, and looks after Claudius carefully to see how he speaks against the ghost. When Hamlet sees the expression of Claudius in contemplation, he realizes that the ghost's words are true. Hamlet then mistook Ophelier's father as his uncle and killed him, who committed suicide with his broken heart and the death of his father. At this time, Laertes, who returned from France to avenge his father's death, is left to hate Hamlet because of the death of his father and sister. Hamlet, who played the sword game against Laertes, is mortally wounded by the poisoned sword of Laertes, but he punishes Claudius for his father's revenge. Gertrude dies after drinking the liquor Claudius prepared to give Hamlet, and Hamlet dies with the poison on his sword.

왕을 살해하는 연극을 통해 클라디우스의 죄를 확인하고 귀신이 한 말이 진실임을 확인한 햄릿은 이제 금방이라도 복수할 것 같아 보인다. 그리고 햄릿은 복수할 절호의 기회를 잡게 된다. 어머니의 방으로 가는 도중 그는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기도하고 있는 왕을 보게 된다. 그러나 햄릿은 클라디우스가 회개의 기도를 올리고 있을 때 죽이면 악인을 천국에 보내는 것이 되어 복수가 될 수 없다고 하면서 검을 다시 집어넣는다. 햄릿은 자신의 행동을 합리화하고 있을 뿐 누군가를 ‘살해’하고 싶지 않았던 것이다.

Hamlet, who confirmed Claudius' sin through a play that killed the king and confirmed that what the ghost said was true, seems to be about to get revenge. And Hamlet gets a golden opportunity to get revenge. On his way to his mother's room, he feels remorse and sees a king praying. But Hamlet puts the sword back in, saying that when Claudius is praying for repentance, killing will send the wicked to heaven and cannot be avenged. Hamlet is only rationalizing his actions and does not want to "kill" anyone.

작중에서 햄릿이 복수를 실질적으로 계획하는 장면은 어디에도 나오지 않는다. 햄릿은 구체적인 복수의 수단을 찾거나 삼촌의 악행을 고발하기 위한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는다. 햄릿은 클라디우스를 얼마든지 죽일 수 있었지만 그는 클라디우스가 그의 죄를 인정하기를 바랬던 것이다. 클라디우스는 어느 정도 인간미를 가진 인물이지만 햄릿의 행동이 심해지자 햄릿이 자신이 형을 죽인 것을 알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의심과 불안감에 햄릿을 죽이기로 결심, 또 한 번 인간의 도리를 저버리는 잔혹한 인물로 나타난다. 그런 그의 행동은 자기 자신까지 파멸로 몰아넣는다.

In the novel, there is no scene where Hamlet actually plans his revenge. Hamlet makes no effort to find concrete means of revenge or to accuse his uncle of misdeeds. Hamlet could have killed Claudius as much as he wanted him to admit his guilt. Claudius appears to be somewhat humane, but when Hamlet's behavior gets worse, he decides to kill Hamlet out of suspicion and anxiety that he may know he killed his brother, and once again he's gone against human rights. Such his behavior puts himself to ruin.

이런 비극을 대중에게 친숙하게 받아들여지게 하기 위해 <햄릿>을 모티브로 하나 해피 엔딩으로 바꾸어 만들어진 디즈니의 애니메이션이 있다. 바로 <라이온 킹>이 그것이다. <라이온 킹>은 갈등 구조, 인물형에서 <햄릿>과 많은 유사성이 있다. <라이온 킹>의 심바와 <햄릿>의 햄릿은 왕자라는 신분적 공통점이 있으며 이 공통점은 아버지의 죽음으로 이어진다. 심바와 햄릿은 왕위를 노린 삼촌으로 인해 아버지를 잃고, 아버지의 혼령을 만난다는 공통점도 가진다. 아버지인 무파사와 햄릿은 살아생전 훌륭한 왕이었다는 것과 동생의 배신으로 죽음을 맞이한다는 공통점을 가지며, 삼촌인 클라디우스와 스카는 형을 죽이고 왕위를 차지해 후환을 없애기 위해 형의 아들을 죽이려 하다 최후를 맞는다는 유사성을 가지고 있다.

To make this tragedy familiar to the public, there's a Disney animation that turned <Hamlet> into a motive but end happily. That's the <Lion King>. The <Lion King> has many similarities to <Hamlet> in its conflict structure and character. Simba from <Lion King> and Hamlet have one thing in common: a prince, which leads to his father's death. Simba and Hamlet have something in common: they lose their father because of their uncle who wanted to be king, and meet their father's spirit. His father, Mufasa and Hamlet, share the common sense that he was a great king during his lifetime and that he died from his brother's betrayal, while his uncles Claudius and Scar tried to kill his brother's son to kill him and take the throne and eliminate his future have the likeness of the last.

그러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만화 영화라는 제약과 주가 되는 인물들이 모두 죽는 <햄릿>의 특성을 고려해 <라이온 킹>에서는 모자 간의 갈등이 그려지지 않았고, 아버지가 복수를 요구하는 대신 ‘너 자신을 찾으라’고 말한다. 또한 왕자의 능력을 갖추고 있던 햄릿과 달리 심바는 왕의 혈통을 가진 어린 사자에 불과해 주위 인물들의 도움으로 왕위까지 오르는 과정을 그려냈다. 그리고 <햄릿>에서는 선과 악의 경계를 벗어나지 못하던 거트루드, 오필리어, 레어티즈 등의 캐릭터를 단순화시켜 관객들은 심바와 스카의 경쟁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되고, 이 갈등이 해소되는 순간 이야기는 해피 엔딩으로 끝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But considering the constraints of a children's animated film and the nature of <Hamlet>, where all the leading characters die, the conflict between hats was not drawn in <Lion KIng> and the father says, 'Find yourself' instead of asking for revenge. Unlike Hamlet, who had the ability of the prince, Simba was only a young lion with the blood of the king, and with the help of the surrounding figures, he portrayed how he ascended to the throne. And in <Hamlet>, it simplified characters such as Gertrude, Ophelia, and Laertes, who had never crossed the line between good and evil, so that the audience can focus on Simba and Scar's competition, and the moment this conflict is resolved, the story ends in a happy ending.

김현서  hyunseo1108@gmail.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day's Main News
[Business]
Renewable Energy, The harmony ...
Who is the tamed one?
[Opinion Voices]
Who is the tamed one?
The Silly Gatsby
[Business]
The Silly Gatsby
[Opinion Voices]
what is your godot?"waiting fo...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