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ntertainment Arts
Korean folk painting, Minhwa

조선 후기 서민층에 유행한 민화는 생활공간의 장식을 위해, 또는 민속적인 관습에 따라 제작된 실용화라고 합니다. 민화는 대부분이 정식 그림교육을 받지 못한 무명화가나 떠돌이화가들이 그렸으며, 서민들의 일상생활양식과 관습 등의 항상성에 바탕을 두고 발전하였기 때문에 창의성보다는 되풀이하여 그려져 형식화한 유형에 따라 인습적으로 계승되었습니다.

Minhwa, popular with the working class in the late Joseon Dynasty are called commercialization made for the decoration of living space or according to folk customs. Most minhwa were painted by unknown artists or itinerant artists who did not receive formal painting education, and developed based on the daily lifestyles and customs of ordinary people, so they were painted repeatedly rather than creatively and were inherited conventionally according to the formalized type.

민화 중 가장 잘 알려져있는 것은 '까치와 호랑이' 입니다. 이 그림은 정월 초하룻날 문이나 벽에 걸어 잡귀의 침입을 막는 방패막이로 쓰였습니다. 호랑이는 부드럽고 해학적인 표정을 짓고, 까치는 우스꽝스럽게 생긴 호랑이를 조롱하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습니다. 예로부터 까치는 상서로움과 기쁨을 전해주는 길조이며, 호랑이는 사람이 은혜를 베풀면 반드시 그 이상을 보답하는 상서로운 의미가 있다고 합니다.

One of the most famous minhwa is the 'magpie and tiger'. This painting was used as a shield against the intrusion of the evil spirits by hanging on the door or wall on the first day of the first lunar month. The tiger has a soft, humorous look on its face, and the magpie is acting like mocking a funny-looking tiger. The magpie has long been a sign of auspiciousness and joy, and the tiger is said to have an auspicious meaning that when a person does a favor, it must repay more than he or she does.

민화는 정통회화에 비해 묘사의 세련도는 뒤떨어지지만, 익살스럽고도 소박한 형태와 아름다운 색채 등으로 특징지어지는 양식은 오히려 한국적 미의 특색을 강렬하게 드러내고 있습니다.

Although folktales lag behind orthodox paintings in the sophistication of descriptions, styles characterized by humorous and simple forms and beautiful colors reveal a strong characteristic of Korean beauty.

김채은  chaeeun1207@naver.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채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