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Environment
Sank, collapsed, isolated... heavy rain damage in the central region

7월 26일 수도권과 강원 등 중부지역을 중심으로 굵은 장맛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이틀째 장맛비가 내린 경기와 인천에서는 도로가 물에 잠기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강원도에서도 토사 유출, 침수 등 피해가 발생했다. 이들 지역에는 오전 한때 시간당 40㎜ 안팎의 장대비가 쏟아져 피해가 잇따랐다.

인천소방본부에는 25일부터 26일 오전 10시까지 장맛비로 인한 피해 신고 22건이 접수됐다. 오전 9시 45분에 인천시 원당대로 도로가 장맛비에 잠겨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석남동 한 아파트에서는 갑작스러운 비로 3층 하수구가 역류해 소방관이 출동하기도 했다.

용인시 마평교차로 인근에서 오전 10시에 3.5t 화물트럭이 빗길에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운전자가 다쳤다.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공장에서는 오전 9시 30분에 벼락이 떨어지며 작업장 가동이 중단돼 1시간 만에 긴급복구되기도 했다.

Heavy rain on July 26 caused damage in central regions, including the Seoul area and Gangwon-do Province. In Gyeonggi-do Province and Incheon, where monsoon rains fell for two days, the roads were flooded and trees collapsed. In Gangwon Province, damage has also occurred including soil leaks and flooding. Heavy rain poured in around 40 millimeters per hour at morning, causing a series of damage.

The Incheon Fire Defense Headquarters received 22 reports of damage caused by the rain from July 25 to July 26 from 10 a.m. At 9:45 a.m, the roads were blocked by monsoon rains in Wondang main road in Incheon. Firefighters moved out to an apartment in Seoknam-dong because sudden rain caused a third-floor sewer to flow backward.

A 3.5 ton cargo truck skidded in the rain at 10 a.m near the Mapyong Bridge in Yongin City, which injured the driver. Lightning fell at 9:30 a.m at Hanwha Total plant in Seosan, Chungcheongnam-do Province, so the operation of the workplace was suspended, which caused an emergency recovery in an hour.

박성수  tjdtn4821@gmail.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