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llness Food
Free Lunch : What Is Your Opinion?전국 초중고교 무상급식 : 찬성하십니까 ?

선거철만 되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후보자들의 공약 중 하나가 무상급식을 도입하거나, 유상급식을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학생들과 저소득층 부모들의 부담을 덜어 주어야 한다는 입장과, 계속적으로 세금을 투입할 수 없다는 입장이 대립하고 있다. 양립하고 있는 두 입장의 특성을 알아보고자 한다.

먼저 무상급식에 찬성하는 주장은 급식 역시 교육의 연장선으로 간주한다. 공동체가 함께하는 식사를 통해 협동심과 건강한 성장을 이룰 수 있다고 주장하며, 헌법 31조 3항 ‘의무교육은 무상으로 한다’라는 조항에 의거해 이들의 주장을 더욱 공고히 한다.

또 다른 주장은 유상급식을 시행하는 것인 경제적 능력이 부족한 학생들에게 박탈감과 열등감을 느끼게 할 수 있으며, 급식 자체가 학생들에게 제공되는 보편적 복지여야 한다는 점이다. 무상급식을 제외하고도 일정 조건을 충족한 사회 구성원에게 주어지는 복지 혜택인 노인 전용 무료 교통카드, 장애인 통신료와 주차 혜택 감면 등을 예시로 들며 학생들에게도 무상급식이라는 방법으로 이러한 복지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다음으로, 무상급식 시행에 반대하는 대표적 주장으로는 유권자들의 일시적인 지지만을 고려한 무모한 정책이라고 말한다. 2010년 당시 일본 여당이었던 민주당이 중학생 이하 자녀에게 무상급식을 포함해 한 달에 26만원 정도를 지급하던 ‘자녀양육수당’을 내세웠지만 결국 재정 부족으로 국채까지 발행한 전례를 바탕으로 무상급식은 선택적 복지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한 무상급식 반대를 요구하는 목소리 중에서는 이미 많은 지자체에서 선택적 무상급식을 시행하고 있는데 그 범위 확장의 필요성이 인정되냐는 것이다. 부모가 주민센터에 방문해 전산망을 통해 급식을 신청한다면 원천적으로 저소득층 학생의 정보가 밝혀질 일이 없으며, 이미 급식 자체에 연간 6000억원 정도의 예산이 무상급식에만 투입되고 있으며, 부대비용이나 급식 시설 등의 비용까지 합치면 예산이 큰 폭으로 증가한다는 것이다.

무상급식은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인만큼 신중한 검토가 필요한 일임에 틀림없다. 과연 다음 지자체 선거에서는 어떠한 후보자들이 어떠한 주장을 펼지 귀추가 주목된다.

One of the major election pledges that appear every single time is they will implement free lunch, or they will get rid of it. One side tells that this policy would release the burden of some students or low-income families, while other say that it is impossible to consistently spend tax on free lunch. Today, we'd like to compare the assertions of both sides.

First up, the side that claims the implementation of free lunch assumes free lunch as an extention of education. By this policy, they believe that students can naturally learn the core values of cooperation and physical growth. Article 31 paragraph 3 of the Constitution, which tells that mandatory education should be free, enhances the credibilty of this assertion.

Another assertion is that paid lunch can foster inferiority and feeling of deprivaiton among students whose financial status is low, and therefore it should belong to the sector of universal welfare. Besides free lunch, there are welfare policies which are provied when surpassing certain requisites, such as traffic pass for the elderly, and cellphone fee and parking fee discounts for the disabled. Therefore, they believe that free lunch should also belong to this sector.

In contrast, one of the key assertions against free lunch is that this policy is only considering temporary support from the voters. Back in 2010, the ruling party of Japan, Democratic Party, implemented a policy called 'childcare allowance', which gave all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students about 260 dollars a month including free lunch, but eventually ran out of money and even issued national bonds. Consequently, they believe that free lunch must be ran as a selective welfare system.

Another point is that many local governments are already running free lunch selectively. If parents with low-income families visit the local government center and register free lunch via the data system, they wouldn't have to worry about being disclosed about their financial status. Moreover, about five hundred million dollars are being used for free lunch purposes every year, and that is not considering other expenses such as cafeterias or salary for the faculty.

Free lunch is without a doubt a policy that requires a lot of tax and national budget. Serious consideration is needed when it comes to implementing a policy of this scale.

조윤수  3540163@gmail.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윤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day's Main News
파리대왕속의 상징과 숨겨진의미에 대한 고찰
[Opinion Voices]
파리대왕속의 상징과 숨겨진의미에 대한 고찰
'Vitamins' in high-tech industries that are used for Smartphones, semiconductors
[Business]
'Vitamins' in high-tech indust...
Frankenstein
[Opinion Voices]
Frankenstein
[Opinion Voices]
Orientalism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