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ntertainment
Fierce criticism of fetishism, Metamorphosis물신주의에 대한 맹렬한 비판, 변신

모든 사람들은 자신의 가족을 사랑할 것이다. 하지만 만약, 그러한 가족들에게 버림을 받는다면, 치유할 수 없는 상처를 입게 된다면, 우리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크게 슬퍼할 것이다. 실제로 그러한 내용을 바탕으로 쓴 소설이 있다. 바로 카프카의 '변신'이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 그레고르는 평소에 가난한 집안을 부양하기 위해 새벽 5시부터 출근을 한다. 하지만 어느 날, 그는 눈을 떠보니 바퀴벌레가 되어 있었고, 그와 동시에 다니던 직장에서도 해고되었다. 자신의 몸이 바퀴벌레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나 깨나 자신이 없어서 가족들이 굶을 까봐 걱정을 한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가 그렇게 걱정하던 가족들이 그의 방에서 가구들을 모조리 빼 버린다. 그는 가구들이 바퀴벌레로 변하기 이전 자신의 모습을 찾는데 도움을 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고 마지막 하나 남은 그림을 치우지 못하게 막는다. 그때 새로 은행 직원 자리를 구하게 된 아버지가 돌아오고, 그림을 못 치우게 막는 아들의 모습을 보고는 사과 폭탄 세례를 한다. 우리는 그레고르가 직장에 다닐 때에는 손 하나 까딱 안 하던 아버지가, 그레고르가 바퀴벌레로 변해 집 안에 돈 벌 사람이 사라지자, 그제서야 자신이 직장을 구하는 아버지의 식어버린 가족애와 물신주의로 인해 벌어진 냉담한 가족 간의 갈등을 이 장면에서 볼 수 있다. 그레고르가 바퀴벌레가 되어버린 후에야 돈을 벌기 시작하는 가족들은 빚을 갚기 위해 집에서 숙박까지 한다. 어느 날 숙박객들이 모였을 때, 그레고르의 여동생 그레테는 숙박객들에게 그녀의 바이올린 연주를 보여준다. 이때 그레고르는 여동생의 연주를 더 잘 듣기위해 거실로 나온다. 이때 숙박객들이 사람만 한 바퀴벌레를 보고는 숙박비를 지출하지도 않고서 집 밖으로 뛰쳐나간다. 이 일에 크게 화난 가족들은 그레고르를 버리자고 결심했고, 그날 밤, 그레고르는 자살한다.

카프카의 대표작인 이 '변신'에서는 물신 주의를 살고 있는 현대인들의 냉담한 현실을 비유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바퀴벌레로 변한 아들에게 사과 폭격을 하는 아버지의 모습과 그동안 자신이 음악학교에 계속 다니게 해준 오빠를 저버리자고 말하는 여동생의 모습에서 우리는 그 점을 알 수 있다. 또한 아들이 돈을 벌어다 줄 때는 항상 지친 표정으로 소파에 눕듯이 앉아있던 아버지가, 아들이 바퀴벌레가 되어 직장에서 해고되자, 가장 먼저 은행 직원이라는 건전한 직업을 구하는 아버지로 바뀌는 장면에서 우리는 아들보다 돈을 더 소중하게 여기는 물질 만능 주의의 사회 속에 살고 있는 아버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과연 이 점이 건전한 사회적 바탕 속에서 나타날 수 있는 모습일까? 그렇다. 이렇게 카프카는 물신 주의를 자신의 소설 속에서 비판했다.

카프카의 이러한 소설로 우리는 냉혹한 현실 속에 살고 있는 현대인들의 비극적인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카프카의 이러한 '변신'이야말로 돈이면 다 되는 현대 사회인들이 다시 한번 보아야 할 책이 아닐까?

Every people love their family However, if you are abandoned and get a really painful wound, what will you do? Maybe most of the people will be very sad and will just cry. Not doing revenge. Because they are family. There is a novel that the story is about family conflict.

Gregor, the main-charter of this book, always went to work to save his family. But one day, he was suddenly turned into a cockroach, and got fired from his work. Even if his body was turned into a cockroach, he worried about his family. After some days, his family removed all his furniture out of his room. He blocked it because he thought that if the furniture remained, he could be a human someday. So, he started to interrupt the work of removing his picture from his room. At that moment, his dad who got a new job of bank messenger came home and saw the scene. The angry dad bombarded Gregor with apples. We can find an absurd thing from here. Dad who didn't do anything when his son earned money from his job, turned to a nice dad immediately when his son turned to a cockroach. We can know a cold society with fetishism in this scene. After Gregor turned into a cockroach, his family tried to earn money to pay off their debt. So, they made their house into an accommodation house. One day, guests required Grete; little sister of Gregor to play a violin to them. And she did. That time, Gregor went out to the living room to hear his sister's playing. At this time, guests saw the gigantic insect, and ran away without paying. By this situation, Gregor's family got very angry, and decided to forsake Gregor, and that night, Gregor kill himself.

The book 'Metamorphosis' analogies a cold society of fetishism. We could know the cold society of fetishism at the scenes of dad's bombarding apples to son, and little sister's forsaking her older brother who made her to attend the Conservatory. Also, by the scene of the dad who always sat down on a sofa with an exhausting face got a job right after his son turned into a cockroach, we can see a dad's appearance of treasuring money more important than his son's life who lived in a fetishism society. Is it an aspect that can be observed in a healthy society? Like this, Kafka criticized fetishism in his novel.

By this novel; written by Kafka, we can see an aspect of modern people's pitiful situation. I think modern people must read 'Metamorphosis'.

최수호  sohoo0612@gmail.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수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