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Good and Evil선과 악

선과 악은 사회의 각종 현상이나 사람의 행위에 대한 도덕적 평가를 가리킨다. 선이란 사회가 도덕적 가치로 인정하면서 그것의 확대를 추진하는 것이고 악은 이것과 정반대의 것이다. 도덕은 사회의 유지에 필요한 규율이기 때문에 선ㆍ악의 구별, 평가도 또한 사회에서는 불가결하다. 그러나 사회가 높이 평가하거나, 반대로 배척하거나 하는 사회 현상이나 사람들의 행위에 대해서도, 계급이 분열하고 있는 사회에서도, 일의적으로 선악의 판단을 단정할 수는 없다. 지배하고 착취하는 계급과 지배당하고 착취당하는 계급은 각각 그 평가의 기준이 다르고, 따라서 평가에 차이가 있어 대립이 생긴다.


관념론자는 선ㆍ악을 시대나 사회 상태를 초월한 영원한 것이라 규정하지만 이것은 실은 그 시기의 지배계급의 선ㆍ악의 규정을 절대화하는 데 이용되어진다. 플라톤이 '선의 이데아'를 최고 존재라 하고, 중세에 종교적 입장에서 신적이고 초월적인 것으로 규정된 율법의 준수를 선이라 하며 또 칸트가 인간에 내재하는 도덕법에 일치하는 것에서 선을 발견하는 것 등은 모두 위와 같은 종류로 평가될 수 있는 것들이다. 유물론의 입장에서는 인간성을 기초로 하여 선ㆍ악을 인간의 유쾌ㆍ불쾌를 기준으로 하여 구별하는데(에피쿠로스의 쾌락주의), 이러한 견해는 18세기의 프랑스 유물론자에게서도 보여진다.


그러나 이 입장은 인간성을 변하지 않는 고정적인 것으로 파악하고, 거기에 도덕적 행위의 본원이 있으며 그리고 이것은 교육에 의해 길러질 수 있다고 보면서 인간 생활의 견지에서 그 생활의 보다 나은 개선을 지향하는 측면은 있었지만, 관념론자와 마찬가지로 선ㆍ악을 초시대적, 초계급적으로 해석하였다. 마르크스주의에서는 선ㆍ악의 평가는 역사적이며 계급사회에서는 계급적 색채를 띨 수밖에 없고, 계급의 교체에 따라서 변화가 생긴다고 보는 동시에, 각각의 시대에는 지배계급의 선ㆍ악 평가가 전 사회를 지배하고 이것에 의해 통제되며 그 지배계급의 교체에도 불구하고 계급사회가 계속되는 한에는 거기에 공통되는 평가가 존재한다는 것을 인정한다.


그러나 “민족과 시대에 따라 선과 악의 관념은 대단히 변천하여 왔으며, 때로는 정면으로 모순되며 충돌할 정도이다” 라고 했다. 그렇지만 이것은 선ㆍ악에 대한 단순한 상대주의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그 평가에는 객관적인 기준이 있다고 한다. 그 기준이 되는 것이 바로 사회의 발전인데 이 발전이 요구하는 행위를 하는 것이 선이고 이것에 반하는 것이 악이라고 한다. 사회는 끊임없이 발전하기 때문에 발전의 각 단계, 각 시대에 따라 그 요구도 다르고, 따라서 선ㆍ악으로 판정되는 구체적인 내용도 각각의 시대마다 차이가 나타나게 된다.

불교의 정신적 영향을 받은 문화에서 선과 악은 둘 다 선과 악이 두 개의 반대 원칙이기는 하지만 현실이 아닌, 이중성을 비우고 온전성을 이룬다는 의미에서 공허함을 의미하는 'atnyata'를 성취함으로써 그 자체가 극복되어야 하는 대립적 이중성의 일부로 인식된다.

악이란 일반적인 맥락에서 좋은 것으로 묘사되는 것의 부재나 그 반대다. 종종 악은 심오한 부도덕성을 나타내기 위해 사용된다. 어떤 종교적 맥락에서 악은 초자연적인 힘으로 묘사되어 왔다. 악의 정의는 그 동기에 대한 분석처럼 다양하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악과 연관된 요소들은 편의성, 이기심, 무지 또는 방치와 관련된 불균형한 행동을 포함한다.

Good and evil refer to the moral assessment of various phenomena or people's behavior in society. Good is what society recognizes as moral values and pushes for its expansion, and evil is exactly the opposite of this. The distinction and evaluation of good and evil is also indispensable in society because morality is a necessary discipline for the maintenance of society. But even when it comes to social phenomena and people's behavior, which society values highly, or rejects, and where the classes are divided, one cannot work out the judgment of good and evil. The ruling and exploiting classes and those who are controlled and exploited differ in their standards, and thus differ in their evaluations, resulting in confrontations.


The ideologues define good and evil as eternal beyond the times and social conditions, but this is actually used to absoluteize the rules of good and evil at the ruling class of that period. Plato's observance of the law, which is defined as "the child of good" as being the best, as "new and transcendent" in the Middle Ages, and Kant's discovery of good in keeping with the moral laws inherent in humans, can all be assessed as above. In terms of materialism, the distinction between good and evil is based on human pleasure and discomfort (the hedonism of Epikurus), which is also seen in the French materialists of the 18th century.

However, this position identified human nature as fixed, and there was a principal source of moral conduct there, and there was a view that this could be nurtured by education, but as with ideologues, good and evil were interpreted as primitive and suprapartisan. Marxism believes that the evaluation of good and evil is historical and that class society has no choice but to color class, and that changes are made in accordance with class change, while in each era there is a common assessment of class as long as the assessment of good and evil of the ruling class dominates the whole society and is controlled by it, and despite the replacement of its ruling class.


However, he said, "The notion of good and evil has changed greatly with the people and times, sometimes directly contradicting However, this does not mean simple relativism about good or bad and there are objective criteria for the assessment. It is said that it is good to do what this development demands and evil to oppose it. Because society constantly develops, its demands differ from one stage of development to another, and so does the specific content that is judged as good or evil.

In a culture that has been mentally influenced by Buddhism, good and evil are both perceived as two opposing principles, but not reality, but as part of the confrontational duality that itself must be overcome by achieving "atyata," which means emptiness in the sense of emptying and achieving integrity.

Evil is the absence or vice versa of what is described as good in the general context. Often evil is used to express profound immorality. In some religious context, evil has been described as a supernatural power. The definition of evil is as diverse as an analysis of its motives. In general, however, elements associated with evil include unbalanced behavior related to convenience, selfishness, ignorance, or neglect.

김현서  hyunseo1108@gmail.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