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Politics
Korean animal protection law

The Animal Protection Act aims to promote the protection of animals' life, security and welfare by stipulating matters necessary for the proper protection and management of animals, including the prevention of cruelty to animals, and to foster public sentiment, including respect for animal life, and to contribute to the harmonious coexistence of people and animals.

With more and more people raising pets these days, dog bite accidents are frequently reported. As a result, the animal protection law is becoming more important, and the revised animal protection law will be enforced, The revision focused on ferocious dogs. The definition and management provisions of ferocious dogs was reorganized.Species designated as ferocious dogs are Rottweiler, American Staffordshire Terrier, America Pit Bull Terrier, [Bull Terrier, and their hybrid.

ferocious dogs must not be taken away from where they were raised without their owners, and ferocious dogs more than three months must have necklines and muzzles. The owner of the ferocious dogs should be regularly trained in safety breeding and management. Also, ferocious dogs are not allowed to enter daycare centers, kindergartens, and elementary schools. If a dog bites a person, it will be fined 1 million won for the first time, 2 million won for the second time, and 3 million won for the third time.

동물보호법은 동물에 대한 학대행위의 방지 등 동물을 적정하게 보호ㆍ관리하기 위하여 필요한 사항을 규정함으로써 동물의 생명보호, 안전 보장 및 복지 증진을 꾀하고, 건전하고 책임 있는 사육문화를 조성하여, 동물의 생명 존중 등 국민의 정서를 함양하고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공존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요즈음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개 물림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이로 인해 동물보호법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으며, 2019년 3월부터 개정된 동물보호법이 시행된다. 이번 동물보호법 개정은 맹견에 초점을 맞추었고, 맹견의 정의와 함께 관리 조항이 신설되었다. 맹견으로 지정된 종은 도사견, 로트와일러, 아메리칸 스태퍼드셔테리어, 핏불테리어, 불테리어, 이들의 잡종들이다. 맹견들은 소유자 없이 기르던 곳에서 벗어나면 안되며, 3개월 이상 맹견은 목줄 및 입마개가 필수적이다. 맹견소유자는 안전 사육 및 관리에 관한 교육을 주기적으로 받아야 한다. 또한 맹견은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에 출입이 불가능하다. 만약 개가 사람을 물었을 시 1차에는 100만원, 2차에는 200만원, 3차에는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지후  wign3233@naver.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