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모조품 소비현상

모조품소비 현상은 왜 일어난 걸까.
우리는 짝퉁 천국이라고할 만큼 모조품소비 현상이 일어난다. 모조품이란 짝퉁 즉 가짜의 물건을 소비하는 현상을 모조품 소비현상이라고 했다. 이런 모조품 소비현상은 우리 사회에서 많이 논란이 되고 있다. 우리는 자기 자신의 좋은 이미지를 가지기를 원한다.. 전지현이 되고싶어하는 우리는 전지현이 찬 시계나 옷을 산다. 하지만 전지현이 입은 시계와 옷들은 명품 일 것이다. 하지만 전지현처럼 되고싶은 우리는 정작 그 옷이 비사 그 시계가 비싸 짝퉁이라도 사서 지신의 이미지를 가꿀려고 한다. 우리는 왜 이미지에 집착을 하는 것일까?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라는 그림에서는 우리는 엉뚱한 생각 이라고 할 수 있다. 이것은 바로 우리가 이미지로만 판단하기 때문이다. 이 그림은 그림일 뿐이지 진짜 파이프가 아니기 때문이다. 마치 시뮬라르크 현상이라고도 할 수 있다. 우리는 현실을 앞두고 가상을 본다 즉 이미지로 판단하는 것이다. 그래서 모조품과 진짜의 경계가 사라진다. 이런 행동을 하는것은 나만 그런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각각의 사람들로 인해 진품보다는 가품이 현실보다는 이미를 더 믿는다. 이런 이미지로만 생각 하는 우리는 본질이 사라진다. 디즈니 랜드로 예를 들면 더 이해가 가기 쉽다. 우리는 디즈니랜드를 왜 가고싶을까 왜냐하면 디즈니랜드는 우리가 있고싶어하는 만화속에 현실보다는 가상을 더 있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가상의 세계에 머물고 싶기 때문이다. 디즈니랜드는 우리가 원하는 예쁘고 귀엽고 마치 자신이 왕자나 공주가 되어있는 착각이라는 것 이다. 디즈니랜드에 있으면 내가 공주가 될까봐 내가 이뻐보일까봐라는 환상에 우리는 현실의 세계보다는 가상을 더 믿고 싶어하는 환상이다 tv속의 나도 만화세상에 있고 싶어 나도 이 만화속에 가면 나도 이 만화속의 주인공이 된다는 착각에 많이 사용되고 있다. 우리는 진짜보다 더 진짜같은 가짜 하이퍼 리얼리티에 더 빠지게 된다.
사업가들도 이렇게 이미지라는 것에 집착해 진품에 대한 도전을 한다. 빈폴은 폴로의 이름을 이용해 만들어진 아름이라고 한다. 왜 이렇게 브랜드 이름을 따라하는 것일까? 잘 팔리는 브랜드의 이름을 따서 나도 이 브랜드를 하면 잘 될것 이라는 것이라는 생각에 따라하게 된다. 이러한 모조품소비 현상은 없어야 한다. 아무리 나의 겉모습을 꾸민데도 속은 허전하면 그것은 진짜가 아닌 꾸미고 다니는 가짜일 뿐이다. 우리는 가짜가 아닌 진짜, 본질을 더 꾸며야 한다.
우리는 현실을 부정하면 안된다.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Why did the consumption of fake goods happen?
We have a fake-good consumption phenomenon that we call a fake heaven. The phenomenon of consuming fake goods, or fake goods, is called a consumption phenomenon. The consumption of fake goods has become a lot of controversy in our society. We want to have a good image of ourselves. We want to be Jun Jihyun. We buy Jun Jihyun a watch or clothes. However, the watches and clothes Jun Ji-hyun wore will be luxury items. However, we want to be like Jeon Ji-hyun, and we want to buy fake clothes because the watch is expensive. Why are we obsessed with images? This is not a pipe. In the picture, we can be called a wild idea. This is because we judge only by images. Because this picture is only a picture, not a real pipe. It's like a simulator. We look at virtual reality in the face of reality; we judge by image. So the line between fake and real is gone. Each person who does this believes that I am not the only one who thinks it is not the only one who does so believes that a fake is already more than a real one. We lose our essence, thinking only of these images. Disney Land, for example, is easier to understand. Why do we want to go to Disneyland? Because Disneyland wants to be virtual more than real in the cartoons we want to be. Because I want to stay in a virtual world. Disneyland is a beautiful, cute, and illusion that we want to be a prince or princess. I want to be in the cartoon world on TV. I also want to be in the cartoon world. I am used to be the main character in this cartoon. We fall in a fake hyper reality that looks more real than real.
Businessmen are so obsessed with images that they challenge the real thing. Beanpole is said to be an amulet made using Polo's name. Why do you copy the brand's name? I follow the idea that this brand will do well after the name of a well-selling brand. There should be no such phenomenon of consumption of counterfeit goods. No matter how much you make up my appearance, it's not real, it's just a fake dressing. We need to embellish the real, not the fake.
We should not deny reality.

지은서  eunseo050106@gmail.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은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