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Voices Editorial
남북 북미 관계

남북 북미 관계
요즘사회에 들어 남한과 북한 북한과 미국이 논란이 되고 있다. 남한과 북한은 1950년 6.25일 에 전쟁이 일어나 1963년 7월 27일에 휴전선고가 됬다. 오랫동안 하나의 생활권이었던 한반도가 해방과 미·소 양군의 진주로 남북으로 갑자기 분단되자, 한국국민과 지도자들은 협상이라는 정치적인 방법으로 한국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면서, 동시에 분단이 한국민족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에 미친 불편을 먼저 덜어보자는 목적으로 남북교류를 제의하였다. 양대 점령국인 미·소, 그리고 한국의 남·북 정치세력간에 시도되었던 통일정권 수립을 위한 협상이 성공하였더라면 남북교류문제는 논의될 이유조차 없었을 것이다. 오랫동안 하나의 생활권이었던 한반도가 해방과 미·소 양군의 진주로 남북으로 갑자기 분단되자, 한국국민과 지도자들은 협상이라는 정치적인 방법으로 한국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면서, 동시에 분단이 한국민족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에 미친 불편을 먼저 덜어보자는 목적으로 남북교류를 제의하였다. 양대 점령국인 미·소, 그리고 한국의 남·북 정치세력간에 시도되었던 통일정권 수립을 위한 협상이 성공하였더라면 남북교류문제는 논의될 이유조차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양측의 정치적 이념이나 입장의 상이로 말미암아 통일정권의 수립이 어렵게 되고 지연되자, 정치문제보다는 비교적 타협의 여지를 많이 가진 비정치적 영역의 문제를 먼저 협의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는 판단과 또 분단상태하에서라도 서로의 생활에 필요한 교류만은 하여야 한다는 견지에서 비정치적 성격의 남북교류가 여러 형태로 시도될 수 있었다. 남북교류문제가 처음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은 1946년 1월 16일 서울 덕수궁에서 개최된 미소공동위원회의 예비회담에서였다. 통일정부 수립을 위한 정치문제가 주로 토의된 이 회담 중에서 미국 대표가 38도선의 설정으로 남·북간에 발생한 행정상 그리고 사회경제문제에 협력할 수 있는 길을 토의하자고 하면서 소련측 대표에게 다음과 같은 점의 협의를 제안하였다.
In today's society, South and North Korea and the U.S. are controversial. South and North Korea were declared to have a ceasefire on July 27, 1963 after a war broke out on June 25, 1950. As the Korean Peninsula, which has long been a living bloc, was suddenly divided into two Koreas due to liberation and the pearl of the U.S. and small armies, the Korean people and leaders proposed inter-Korean exchanges with the aim of easing the inconveniences of the division to the daily and economic activities of the Korean people, while seeking a fundamental solution to the Korean problem through political means of negotiation. Had the two major occupiers, the United States, the Soviet Union and South Korea's political forces, successfully negotiated unification, the issue of inter-Korean exchanges would have no reason to be discussed. As the Korean Peninsula, which has long been a living bloc, was suddenly divided into two Koreas due to liberation and the pearl of the U.S. and small armies, the Korean people and leaders proposed inter-Korean exchanges with the aim of easing the inconveniences of the division to the daily and economic activities of the Korean people, while seeking a fundamental solution to the Korean problem through political means of negotiation. Had the two major occupiers, the United States, the Soviet Union and South Korea's political forces, successfully negotiated unification, the issue of inter-Korean exchanges would have no reason to be discussed. However, as it became difficult and delayed to establish a unification regime due to political ideology and positions on both sides, inter-Korean exchanges of non-political characteristics could be attempted in various forms, with the view that it would be better to discuss the non-political areas with more room for compromise than political issues, and that inter-Korean exchanges of non-political characteristics should be exchanged only under the circumstances of division. The first concrete discussion on the issue of inter-Korean exchanges was at a preliminary meeting of the U.S. joint committee held at Deoksugung Palace in Seoul on January 16, 1946. During the meeting, in which political issues for the establishment of a unified government were discussed, the U.S. representative proposed to the Soviet leader on the following points, discussing ways to cooperate in administrative and socioeconomic issues in the South and North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38th parallel.


남북 관계 또한 북미도 있다. 현재 북한과 미국은 미수교 상태이다. 따라서 상호 대사관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란, 시리아처럼 사실상 적대관계를 가지고 있다. 북한은 시리아, 예멘, 소말리아와 함께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미국 입국금지 국가로 지정된 국가이다. 미국과 북한은 사실상 직접 연락 채널이 없고 뉴욕에 있는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를 통한 연락채널이 유일하다. 비록 유엔에 주재하는 대표부이지만 미국에 위치하는 유일한 북한 공관이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미국-북한과 연결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흔히 뉴욕 채널이라고도 한다.뉴욕 유엔 주재 북한 대사는 예외적으로 유엔 주재 대사로서의 입국 권리를 보장받는다. 미국 뉴욕 유엔본부는 완전한 치외법권 지역이고 미국의 어떠한 행정력도 미치지 않고 행정, 보안경비, 관리 모두 유엔 차원에서 관할한다. 유엔은 국가는 아니지만 국제기구로써 국가에 준하는 자체적인 주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사실상 유엔의 영토이므로 비록 미국을 거쳐야 한다 해도 유엔 대사는 유엔본부에 자유롭게 드나들수 있다. 유엔 주재 대사를 포함하여 모든 외국 대사들은 주재국 정부에서 불신임 하지 않는 이상 빈 협약에 따라 외교적 면책특권을 적용받으며, 입국 또한 적대관계든 뭐든 간에 보장된다. 당장 시리아, 팔레스타인등 미국과 적대관계를 가지고 있는 인사들이 뉴욕 유엔본부에 있을수 있는 이유는 바로 이러한 외교적 특권 때문이다. 또한 이들은 유엔 차원에서 신분을 절대적으로 보장하기 때문에 미국이 입국을 원칙적으로 막을수는 없다. 대신에 북한 대사와 같이 적성국/미수교국(대만 제외) 입국자는 미국 국무부로부터 특별입국허가 별지비자를 받아야 하며 유엔본부로부터 반경 40km이내로 이동범위가 제한된다. 먼 지역으로 이동하려면 국무부로부터 일일이 이동허가를 받아야 가능하다.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으로 역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되었고 앞으로 수십년간 풀리지 못했던 북미 갈등이 해결되어 북미관계가 역사적인 대전환을 맞을지 주목되고 있다.

There are also North-South relations. North Korea and the U.S. are currently unsolved. Therefore, there is no mutual embassy. Like Iran and Syria, they are virtually hostile. North Korea is the only country in Asia banned from entering the United States along with Syria, Yemen and Somalia. In fact, the U.S. and North Korea do not have direct communication channels, and the only communication channel through the North Korean delegation to the U.N. in New York is the only one. It is physically possible to connect with the U.S. and North Korea because it is the only North Korean diplomatic mission in the U.S. even though it is a U.N. delegation. It is often referred to as the New York Channel.North Korean Ambassador to the United Nations in New York is exceptionally guaranteed his right to enter the U.N. The U.N. headquarters in New York, the U.S. is completely outside the jurisdiction of the U.S. and is within the control of the U.N. administration, security and management, all at the U.N. level. This is because the UN is not a country but has its own sovereignty as an international organization. Therefore, since it is virtually a U.N. territory, the U.N. ambassador can freely enter and enter the U.N. headquarters even if he has to go through the U.S. All foreign ambassadors, including ambassadors to the U.N., are granted diplomatic immunity under the Vienna Convention unless the host government has no distrust of them, and entry is guaranteed to be hostile or whatever. That's why people with hostile relations with the U.S., such as Syria and Palestine, can be at the U.N. headquarters in New York right now. Nor can the U.S. block entry, in principle, because they guarantee absolute identity at the U.N. Instead, like the North Korean ambassador, those who enter the U.S. or the U.S. (excluding Taiwan) must receive a special entry visa from the U.S. State Department, and the range of travel within a 40 km radius of the UN headquarters is limited. It is possible to move to remote areas only after receiving permission from the State Department. Donald Trump and 2018 Moon Jae-in, president of the president to history's first North American summit held in Singapore and didn't work out for decades in the future.North American relations and conflicts are resolved is a historical about-face is noteworthy whether Chon, the right.
기다려 왔었던 통일에 찬반이 이어가지고 있다. 찬선측은 한 민족이었던 남북이 분단국가가 되어 언제 전쟁이 일어날지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국민들이 공포에 지내야 한다. 그러므로 서둘러 통일이 되어야 한다. 반대측은 통일은 천문학적인 통일비용, 정치적, 사회적 혼란 야기, 통일 후 경제적 발전의 허구성 등의 요인이 있으므로 통일에 반대한다. 이러한 이유들로 나눠지고 있다.
There are pros and cons of the long-awaited unification. The election team does not know when the two Koreas, which were once members of the Korean Peninsula, will become a divided nation and when war. That is why people should be afraid. Therefore, it should be unified in a hurry. Opponents oppose reunification because of its astronomical cost of unification, causing political and social chaos, and the post-unification of

지은서  eunseo050106@gmail.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은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