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Environment
Why can't we dispose trash in lava?

전 세계 쓰레기 배출량은 약 7억 5천만 톤에 달한다. 이러한 양의 쓰레기를 처리하는 것은 오래 걸릴뿐더러 복잡하고 한정적이다. 쓰레기 소각에 대한 해결책 모색으로는 용암에 쓰레기를 버리는 것인데, 이는 결과적으로 생기는 문제들이 많아 실행될 수 없다.

World’s waste output reach to approximately 70050 million tons. Disposing this amount of waste is limited, complex, and takes time. One of the solutions insisted on trash evacuation is disposing waste in lava, but serious problems are led, which makes it impossible to dispose.

첫째, 일부 쓰레기들은 용암에 녹지 않는다. 용암의 온도는 약 700도에서 1200도 사이인데, 낮은 온도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일부 쓰레기들은 녹는점이 높아 해당 온도에서 녹지 않는다. 용암은 유한하고 쓰레기는 무한에 가까우므로 화산에 쓰레기를 버려도 녹지 않는 쓰레기들은 축적되어 계속 쌓이게 될 것이다.

First, some of the trash do not melt in lava. Lava’s temperature is between 700 degrees to 1200 degrees, and though this is not a low temperature, some waste, which have high melting point, do not melt in certain temperature. Lava is finite and trash is close to infinite, so if the trash is disposed cyclically, the un-melting waste will be accumulated.

둘째, 위험성이 크다. 지상에 돌출된 화산의 약 60%는 성층화산으로 마그마를 밀어 올리는 성질이 있어 녹지 않은 쓰레기들은 바닥에 가라앉지 않을 수 있다. 이때 화산이 폭발하게 된다면 화산 물질들과 함께 남아있던 쓰레기 파편들이 함께 분출할 것이고 이는 큰 위험성을 초래한다. 또한 화산에 쓰레기를 버리는 행위는 화산 폭발의 연쇄반응을 유발할 수도 있다.

Second, there is a high rate of danger. 60% of our volcanoes have feature pulling the magma upward, so un-melted waste could be floating in the surface of the lava. If the volcano erupts, the trash will be erupted among with the volcano matters, therefore causing great danger. Also, disposing trash in lava could cause the chain reaction of volcano eruption.

셋째, 환경오염의 발생 우려가 있다. 화산에 버려진 일부 쓰레기들은 연소되면서 1급 발암 물질인 다이옥신과 다양한 유독가스를 배출하는데, 이 가스들이 대기에 노출되면 환경오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Third, there is a possibility of pollution. While some disposed waste are burned, they emit dioxin along with various dangerous gases, and if these gases are exposed in the atmosphere, there could be a serious environment pollution.

강연수  mangostines@naver.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연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