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ternational World business
Toyota to Decrease Mexico Factory Production by 30% due to the Pressure of TrumpGM. Ford, and Toyota to increase US Factory production.
The conflict between Toyota and Trump is getting bigger

Japanese automobile enterprise, Toyota Motor Co., has decided to reduce its investment in Mexico's new plant by 30% and to halve its production target. Toyota has followed the bluff to increase investment in the United States by the President Trump.

According to the Bloomberg Communications and the Nihon Keizai Shimbun newspaper, Toyota plans to cut its new plant production target currently in Mexico from 200,000 units to 100,000 units, and to increase its US factory production. As a result, the investment in Mexico plant will be reduced by 30% from $ 1 billion (about 1.13 trillion won) to $ 700 million.

Trump used his Twitter account to put pressure on Trump

This is attributed to the pressure of President Trump to increase vehicle production in the United States. President Trump warned that Toyota, after taking over General Motors (GM) and Ford earlier this year, would pay higher tariffs on vehicles from Mexico. He said on his Twitter that "Toyota Motor said will build a new plant in Baja, Mexico, to build Corolla cars for U.S. NO WAY! Build a plant in U.S. or pay big border tax."

Camry of Toyota is one of the most beloved automobiles in the world including Mexico.

Toyota took a considerable burden in pointing out that it had picked up a Mexican plant, and had a full review of plans to build a new plant in Mexico. Ford had already given a white flag to the plan to give up plans to build a $ 1.6 billion factory in Mexico. Ford has reviewed the establishment of a factory in the US instead of Mexico but decided to secure a production base in China in June because of a decline in sales volume.

However, Toyota vice president Didier Leroy attended a motor show in Tokyo, Japan, saying, "The political factor was not taken into consideration. We do not play politics in a way that pleases anybody. " "We can increase our investment in Mexico in the future depending on market demand," he said. Leroy said, "We also need to look at how UK plants will remain competitive if trade tariffs are imposed in the future."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멕시코 신규 공장에 대한 투자액을 30% 삭감하고 당초 목표로 했던 생산 물량도 절반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다. 미국 내 생산을 늘려야 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엄포’에 못 이겨 두 손을 들고 만 것이다.

25일 블룸버그통신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도요타는 현재 멕시코에 건설 중인 신규 공장 목표 생산량을 당초 20만대에서 10만대로 줄이고, 대신 미국 공장 생산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멕시코 공장 투자액도 10억달러(약 1조1300억원)에서 7억달러로 30% 축소키로 했다.

이는 미국 내 차량 생산을 늘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1월 초 취임 전 미국 자동차 기업인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에 이어 도요타에게도 멕시코산 차량에 대해 높은 관세를 물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당시 트위터에 “도요타 자동차가 멕시코 바자에서 미국 수출용 소형차 코롤라 생산공장을 만든다고 하는데, 절대 안 될 말”이라며 “미국 내에 공장을 만들던지, 아니면 관세를 왕창 내야 할 것”이라고 적었다.

도요타는 멕시코 공장을 꼭 집어 지적했다는 점에서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됐고, 멕시코 신규 공장 설립 계획을 전면 재검토했다. 앞서 포드가 16억달러 규모의 멕시코 공장 설립 계획을 포기하겠다며 이미 백기를 든 상태였기 때문이다. 포드는 멕시코 대신 미국 내 공장 설립을 검토했으나 판매량 감소 등을 이유로 지난 6월 중국에 생산기지를 확보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하지만 디디에 르로이 도요타 부사장은 이날 일본 도쿄에서 열린 모터쇼에 참석해 “(멕시코 투자 축소 결정에) 정치적 요소는 고려되지 않았다. 우리는 어느 누군가를 기쁘게 할 요량으로 정치 게임을 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시장 수요에 따라 향후 (멕시코) 투자를 다시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르로이 부사장은 또 “영국 공장도 향후 (유럽 본토에서) 무역관세가 부과되면 어떻게 경쟁력을 유지할 것인지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건희  danielj6@naver.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건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