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usiness Technology
Disney Declares a Separation from NetflixNew Disney films will be available through Disney's own Streaming Service

Disney, the world's largest entertainment conglomerate, revealed that the company would end the content supply contract with the global video streaming company, Netflix, as the company will operate its streaming platform starting 2019.

Bloomberg News reported on Monday that Disney plans to stream its movies and TV programs through its own branded services.

Disney's popular films such as 'Toy Story 4', 'Frozen' sequel, and the 'Lion King' live-action movies, which will be released in 2019, will be available only through Disney's streaming service and cable channels.

After the announcement, the stock prices of both Disney and Netflix fell 3.8% and 3% in after-hours trading.

Disney believes that it will generate more revenue in the long run by building its service network rather than providing content through external companies such as Netflix.

The Wall Street Journal analyzed that Disney changed its strategy to respond to the "code cutting" trend. 'Code cutting' refers to the phenomenon that viewers move from cable broadcasting to mobile streaming platforms such as YouTube.

Recently Disney cable TV is in crisis as children and adolescents leave the TV.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Disney Channel's 2 to 11-year-old prime-time ratings dropped 23 percent year-on-year. The prime-time viewership decline for pre-paid channels, which are targeted by teenagers, also reached 25%.

Disney said it would buy an additional 42 percent of its streaming technology company, BAM Tech, for $ 1.58 billion to build its streaming. After acquiring the stake, Disney holds a 75% stake in BAM Tech.

세계 최대의 엔터테인먼트 기업 디즈니가 2019년부터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와의 콘텐츠 공급 계약을 청산하고 자체 스트리밍 플랫폼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 등은 8일(현지시간) 디즈니가 앞으로는 자사의 영화, TV프로그램 등을 자체 브랜드 서비스를 통해 스트리밍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그에 따라 2019년 출시 예정인 디즈니 인기영화 '토이스토리4', '겨울왕국' 속편, '라이언킹' 실사영화 등은 디즈니 소유의 스트리밍 서비스와 케이블 채널로만 접할 수 있게 된다.

디즈니가 이같은 계획을 발표하자 디즈니와 넷플릭스의 주가는 이날 시간외거래에서 각각 3.8%, 3% 하락했다.

디즈니는 넷플릭스 등 외부 업체를 통한 콘텐츠 공급보다 자체 서비스망 구축에 나서는 게 장기적으로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할 것이라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디즈니가 '코드 커팅'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전략을 바꾼 것이라고 분석했다. '코드 커팅'이란 시청자들이 케이블 방송에서 유튜브 등 모바일 스트리밍 플랫폼으로 이동하는 현상을 일컫는다.

최근 디즈니 케이블TV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TV 앞에서 떠나면서 위기를 겪고 있다. 올해 상반기 디즈니 채널의 2~11세 아동 프라임타임 시청률은 전년 동기 대비 23% 떨어졌다. 10대가 타깃인 프리폼 채널의 프라임타임 시청률 하락폭도 25%에 달했다.

디즈니는 자체 스트리밍 구축을 위해 15억8000만달러(약 1조8000억원)를 들여 스트리밍 기술업체인 BAM테크의 지분 42%를 추가로 사들이겠다고 밝혔다. 지분 인수 후 디즈니의 BAM테크 보유 지분은 75%에 달한다.

Disney will no more use Netflix as a streaming site but begin their service

전건희  danielj6@naver.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건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