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usiness Technology
What are the prospects of virtual currency such as Bitcoin and Ethereum?

Currently, we are using coins or banknotes as currency. In the past, rice, gold, and silk were used as a standard item, i.e., currency, when exchanging for other objects. Money is changing according to a social situation, and future money will change. After the virtual currency called Bitcoin was created in 2009, hundreds of virtual currencies such as Etherium and Ripple(XRP), etc. appeared. Among the virtual currencies, Bitcoin is the No. 1, Ethereum is the No. 2, and the remainder is growing little by little.

To own virtual currency, ‘mining’ is a process that is designed to pay for a bit coin in exchange for solving an encrypted computational problem. It is unusual that the coin is a limited amount of money so that it can not be mined indefinitely.

The biggest difference between Bitcoin and Ethereum is the block generation time, that is, the settlement rate and the block verification method. Bitcoin is the function of money, but Ethereum functions more as a platform than the function of money.

Bitcoin is ranked 4th among the world's currency trading instruments following the US dollar, Japanese yen, Chinese yuan, but there is no control system to manage statutory currencies such as the Central Bank. It is operated by a block chain (digital distributed book) system that records transaction history by dividing several computers. Therefore, if this transaction history disappears, the chain may be cut off, and the value of the Bitcoin may go in a moment. Currently, most of the transactions have been conducted by Chinese businessmen, raising concerns that some users are going to operate the new Bitcoin system.

As an investment capital of virtual money, the international Bitcoin price per capita in January of this year was under $ 1,000, but it soared to $ 3,018.54 on June 11. On July 16, the value of the virtual currency has been fluctuating, dropping to 1,938.94 dollars.

Also, there are many instances where virtual money is abused for crime in Korea. In June, a homepage hosting company that received Ransomware paid the Bitcoin of about KRW 1.3 billion to the hacker group in return for server recovery, and loan fraud demanding the Bitcoin as a commission is also surging. Due to the nature of virtual currency, it is impossible to trace, and it is helpless for the supervisory authorities. There is a movement in the government to make related measures.

In the industry, virtual money should be strictly regulated in the short term for fraudulent purposes, but the possibility of development as a new means of payment must also be taken into consideration, so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regulation law on some funds in the long run.

A recent warning about an overheated virtual money market is claimed by co-founder Charles Hoskinson, who created Ethereum, the second largest virtual currency. In an interview with Bloomberg News on July 17, he said, "It is good to have Ehereum price soared because of the Initial Coin Offering (ICO), but it is a ticking time bomb." Hoskinson cited the government's regulation of the greatest risk to the virtual currency market in the future. The US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which has been watching so far, is likely to intervene as "virtual money will be supervised like stocks." However, virtual money will continue to serve as a conduit for companies to finance in a more regulated environment, Horsenson predicted.

현재 우리는 동전이나 지폐를 화폐로 사용하고 있다. 과거에는 쌀, 금, 비단 등이 다른 물건과 교환할 때 기준이 되는 물품, 즉 화폐로 사용되었다. 화폐는 사회적 상황에 따라 변화하고 있으며, 미래의 화폐도 변화할 것이다. 2009년 비트코인(Bitcoin)이라는 가상화폐가 만들어진후 이더리움, 리플 등 수백개의 가상화폐가 등장하였다. 가상화폐 중 1위가 비트코인, 2위가 이더리움이 활발하게 거래되고 나머지는 조금씩 성장하고 있다.

가상회폐를 소유하려면 채굴(mining)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채굴이란 암호화된 연산문제를 해결하면 그 대가로 비트코인을을 지급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특이한점은 비트코인은 무한정 채굴하지 못하도록 그 수량이 한정된 화폐라는 점이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가장 큰 차이는 블록생성 시간, 즉 결제속도와 블록 증명방식이며 비트코인은 화폐의 기능뿐이지만 이더리움은 화폐의 기능보다는 플랫폼으으로서의 기능이 더 크다.

비트코인은 미국 달러화, 일본 엔화. 중국 위엔화에 이어 세계 통화거래 수단 중 4위에 해당되나 중앙든행과 같은 법정화폐를 관리하는 통제장치가 없다. 거래 이력을 컴퓨터 여러대가 나눠서 기록하는 블록체인(디지털 분산장부) 시스템으로 관리된다. 따라서 이 거래이력이 사라지면 체인이 끊어져 비트코인의 가치가 한순간에 사라질 수도 있다. 현재, 거래이력 대부분은 중국 사업자가가 맡고 있는데 일부 이용자들이 새로운 비트코인 체제를 가동하겠다고 통보하면서 분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가상화폐의 투자열품으로 금년 1월에 비트코인당 국제시세가 1,000달러 이하였다가 6월 11일에는 3,018.54달러까지 급등하였고 7월 16일에는 1,938.94달러까지 떨어지는 등 가상화폐의 가치의 변동이 커지고 있다.

또한, 국내에서 가상화폐가 범죄에 악용되는 사례도 많아졌다. 6월 랜섬웨어 공을 받은 홈페이지 호스팅업체가 해커단체에 서버복구 대가로 비트코인 약13억원원을 지불하였고 수수료로 비트코인을 요구하는 대출사기도 급증하고 있다. 가상화폐의 특성상 추적이 불가능하여 감독당국으로서는 속수무책이다. 이에 정부에서 관련대책을 만들려는 움직임이 있다.

업계에서는 가상화폐가 단기적으로 부정한 목적으로 악용되는건 엄격히 규제해야 하지만, 새 지급수단으로서의 발전가능성도 고려해야 하므로 장기적으로 자급결제에 대한 규제법을 제정할 필요가 있다고 한다.

최근 과열된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경고가 나왔는데 가상화폐 2위인 이더리움을 만든 공동창업자인 찰스 호스킨슨의 주장이다. 그는 7월 17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가상화폐공개(ICO;Initial Coin Offerfing)로 이더리움 가격이 치솟으니 좋은 일이라고 말하지만, 실제로는 째깍거리는 시한폭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는 열기를 식혀야 할때”라고 덧붙였다.

호스킨슨은 앞으로 가상화폐 시장에 닥칠 최대 리스크로 당국의 규제를 꼽았다. 지금까지 지켜보기만 하던 미국 증권거래위원회가 “가상화폐도 주식처럼 감독하겠다,”며 개입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가상화폐는 지금보다 규제된 환경 속에서 계속해서 기업이 자금을 조달하는 통로로서 기능할것이라고 호스킨슨은 예상했다.

전상우  csw02087@naver.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상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