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llness Food
Best Time To Drink COFFEE

The average annual coffee consumption per person in Korea is 428 cups. It’s more than one cup per day. As coffee consumption increases rapidly, there is a lot of tension between the arguments for and against the side effects of drinking coffee.

To be awakened from sleep, many people drink coffee within 1~2 hours after getting up. However this can lead to excessive arousal of the body and might cause side effects.

Researchers Team of Professor Hwa-Jeong Seo from Healthcare Management Department of University Gacheon conducted a research on ‘Intake of coffee and experiencing side effect’. This research, which was conducted on 262 university students in Korea, found that the most cognate factor of side effects was the time when people drink coffee. It is a quite different result from general belief that the frequency of drinking coffee and additives in coffee would be most relevant to side effects.

The group, who drank coffee within 1~2 hours after wake-up, had 2~3 times more people, who experienced side effects, than the group who drank coffee during lunch or dinner. The reason for this result is that within 1~2 hours after wake-up, the cortisol secretion in the body come to its peak Cortisol is the arousal hormone to increase physical vitality. However since caffeine in coffee has similar arousal effect as Cortisol, it can lead to excessive arousal and this might cause side effects like headache, heartburn and heart palpitations.

Since the secretion of Cortisol hormone increases again at lunch time(12:00~1:00 PM.) or evening(5:30~6:30 PM), it is said that the appropriate time to drink coffee is two hours after waking up and times between 1:00 through 5:00 PM.

Caffeine in coffee stimulates the central nervous system and this makes positive influence to awaken sleep and to raise concentration. However it might have some side effects in case of excessive ingestion and depending on time of intake. We need to drink coffee in moderate amount and at proper time.

국내 1인당 연평균 커피 소비량은 428잔으로 하루 한 잔이 넘는다. 커피 소비가 급증하면서 커피섭취의 부작용에 대한 찬반 양론이 팽팽하다.

잠을 깨기 위해 기상 후 1~2시간 내에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이는 신체의 과도한 각성 작용을 유발하여 부작용을 발생시킬 수 있다.

가천대학교 헬스케어경영학과 서화정 교수 팀은 ‘커피 섭취와 부작용 경험’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였다. 국내 대학생 262명을 대상으로 한 이 연구에서 커피를 마시는 시간에서 부작용 경험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 섭취 빈도나 커피 속 첨가물이 부작용을 일으킬 것이라는 일반적인 생각을 뛰어넘는 결과이다.

기상 후 1~2시간 이내에 커피를 마신 그룹에서 부작용 경험자가 점심, 저녁 시간대에 커피를 마신 그룹보다 2~3배 많았다. 이는 기상 후 1~2시간 이내가 체내 코르티솔 분비가 최고조에 달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코르티솔은 신체 활력을 높이는 각성 작용을 하는 호르몬이다. 그런데 커피 속 카페인이 코르티솔과 비슷한 각성 작용을 하기 때문에 과도한 각성 작용이 이루어질 수 있다. 이로 인해 두통과 속쓰림, 가슴 두근거림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코르티솔 호르몬은 점심(정오~ 오후 1시)이나 저녁시간(오후 5시 30분~ 6시 30분) 대에 다시 한 번 분비량이 상승되기 때문에 커피 섭취시간은 기상 후 2시간 이후와 오후 1시~5시 사이가 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커피 속 카페인은 중추 신경계를 흥분시켜 잠을 깨우고 집중력을 높이는 긍정적인 작용을 하지만 과다 섭취 및 섭취 시간대에 따라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적당한 시간과 적당량의 커피 섭취가 필요하다.

박지윤  jiyoon0604@naver.com

<저작권자 © The Leaders Tribune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Most Read
여백
Back to Top